PICTURE SPEAKS BY ITSELF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

고흐의 자화상 앞에서 나는 우뚝 멈췄다. 그림은 강렬한 흡인력으로 내 발을 붙들었다. 미술관이라는 비일상적인 공간, 번잡스러운 관람객, 미묘하게 울리는 소음, 허공의 냄새. 이 모든 것이 증발하고 나와 그림만이 남았다. 10분이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 나는 완벽하게 혼자가 되었다. 반 고흐 앞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