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어린이가 행복해질 권리

놀이터 디자이너 편해문

놀이터는 자연에서 뛰어놀기 힘든 도시 어린이들이 ‘몸과 마음을 다해 놀 수 있는 터’다. 그래서 나의 유년기 또한 놀이터를 빼놓고 말할 수 없다. 그 시절 미끄럼틀의 형태나 시소의 색깔은 기억나지 않지만, 양팔을 벌리고 구름다리를 건너며 자신만만하던 모습, 고무줄놀이 순서에서 동생이 줄을 잡아주지 않고 도망갔을 때의 억울함은 선명하다. 그곳에서 나는 숱한 마음을 숨김없이 드러내며 자랐다. 나의 놀이터를 떠올리며 지금의 놀이터를 돌아봤다. 놀이터에 오가는 아이들의 연령은 점점 어려졌고 머무는 시간도 짧았다. 그 많던 아이들은 어디로 간 걸까? 아이들이 꿈꾸는 놀이터는 어떤 모습일까? 답을 얻기 위해 순천 기적의 놀이터를 찾았고 이곳을 디자인한 편해문 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