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R, WHOM I WANT TO GIVE REGARDS

그림책 작가 안녕달

다정한 그림과 정갈한 말씨로 이름 모를 사람들에게 안부를 건네는 작가가 있다. ‘안녕달’ 작가의 그림책 안에서 마주한 세상은 따뜻하고 엉뚱하고 소란스럽고 어렵다. 손가락으로 그림을 하나씩 짚어가면서 어른과 아이의 세계가 조금씩 허물어진다. 잔뜩, 진하게 안부를 전하고 싶은 이에게 질문을 건네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