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그림책으로 배워볼까?

엄마표 영어 교육 A-Z

오늘도 다섯 살 꼬마는 “five little monkeys jumping on the bed”를 부르며 침대에서 뛰어논다. 영어를 즐거운 놀이쯤으로 생각하는 아이를 한 발 한 발 조금씩 영어의 길로 들이고 싶은데, 섣부르게 시작하자니 궁금한 게 한둘이 아니다. 먼저 그 길을 걸어온 경험자이자 위매거진에 양질의 그림책을 소개해주는 전은주 씨를 만나, 재미와 배움을 잇는 비결을 물었다. 첫 아이를 키우는 열정만 가득한 초보 엄마에게 이보다 절실한 답이 있을까.